백마강 침월(白馬江 沈月) 백마강에 잠긴 달
백마강 구비치고 조각달은 잠겼어라
옥 같은 저달만은 제왕님이 남긴건가
파간에 흐려질 듯 또한 밝혀 주더라

부소산 모우(扶蘇山 募雨) 부소산에 저문 비
부소산 해가지고 첫봄비는 어두운데
나루턱 건너들엔 갈대밭이 우거져라
어쩌다 길손님네 시름겨워 하느고

낙화암 숙견(落花岩 宿譴) 낙화암에 우는 두견새
궁녀야 꽃지듯해 그 정경이 못내 섦다
고요한 암반에는 두견새가 우지지니
촉도가 어렵다는듯 피눈물에 잠못이뤄

고란사 효종(皐蘭寺 曉鍾) 고란사의 저녘노을
당병은 간곳 없고 백제탑만 요요하다
행인아 묻지마소 나라흥망 자취길을
처량한 흰 노을만이 가을달에 잠겨라

백제탑 석조(白濟塔 夕照) 백제탑의 저녁노을
당병은 간곳 없고 백제탑만 요요하다
행인아 묻지마소 나라흥망 자취길을
처량한 희 노을만이 가을달에 잠겨라

규암진 귀범(窺岩津 歸帆) 규암나루를 돌아가는 돛단배
하늘이 바람도와 오초주가 모여드니
묻노라 사공님네 어드메서 사시는고
장두에 까그매들만 석양진다 우지진다.

수북정 청람(水北亭 晴嵐) 수북정의 아지랑이
흥정은 날을듯이 녹강에 드높으로
청람은 한이없이 무르녹아 떨어질 듯
삼분은 임하이루고 이분마저 노을일제

구룡평 낙안(九龍平 落雁) 구룡평에 내리는 기러기
노화십리 구룡평에 기러기떼 날아들 제
으스름 달밤이니 길을 잃고 끼욱대나
우수수 서풍이 부니 고국그려 하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