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남지는 현존하는 우리 나라 연못 가운데 최초의 인공 조원(造苑)이다.
"삼국사기" 무왕 35년(634)조에 "3월에 궁 남쪽에 못을 파고 20여리나 먼 곳에서 물을 끌어들이고 못 언덕에는 수양버들을 심고 못 가운데는 섬을 만들었는데 방장선산(方杖仙山)을 모방하였다"는 기사는 바로 이 궁남지를 두고 말함이다.

  전체적으로 둥근 연못 가운데에 작은 섬이 있고 못가에는 버드나무가 한가롭게 가지를 휘늘이고 있다. 연못 동쪽에서 주춧돌이 발견되고 기와 조각이 흩어져 나와 이 궁남지가 궁성의 이궁에 따르는 원지(苑池)였던 것으로 추측되며 주춧돌이 별궁 건물의 흔적이 아닌가 하고 여겨진다. 근처에는 3단으로 짜 올린 팔각형 우물도 있다. "삼국사기"에는 또 무왕 39년(638)조에 "3월에 왕은 비빈과 더불어 큰 연못에 배를 띄우고 놀았다"고 하였으니 바로 이 궁남지에서 뱃놀이도 즐겼던 듯하다. 계획적인 인공 연못인 이 궁남지는 물을 능산리 동쪽의 산골짜기에서부터 끌어온다.

  궁남지 바로 동쪽에 있는 화지산의 망해정이 푸른 연못에 그림자를 드리워 신선경을 방불케 했다는 기록도 "삼국사기"에 전한다.신라 조원의 미묘한 맛을 보여 주는 안압지보다 40년 앞서 만들어져서 안압지의 모형이 되었을 것이라고 보기도 한다. 그러나 직선과 곡선을 조화시켜 한껏 묘미를 살린 안압지가 그저 둥글게 조성한 궁남지를 본떳으리라고 생각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또 원래 훨씬 넓었던 것이 많이 메워진 상태라고 하니 원래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지도 의심스럽다. 그러나 둥근 연못 주위의 면적은 1만3,772평에 이른다. 1965년에 정비작업을 했고 다리와 누각은 1971년에 세운 것이다. 사적 제135호이다.

  궁남지 초입에는 마동설화를 새겨 놓은 비가 있다. "삼국유사"에 실린, 무왕의 어머니가 이 궁남지에 살던 용과 교통하여 마동을 낳았다는 이야기이다. 그러나 무왕이 천도를 하려고 했고 미륵사를 지어 지금도 그 석탑 하나가 남아 있는 전라북도 익산의 마룡지에도 마찬가지의 전설이 전한다. 또 기록에 따르면 무왕 자신이 이 궁남지를 팠으니 연대기료도 맞지는 않는다. 무왕과 관련된 이곳과 무왕의 신이성이 강조되어 전설화된 것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