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백 장군 동상 근처에 우리 나라 현대시 역사에서 단연 우뚝 솟은 봉우리의 하나인, "껍데기는 가라"의 시인 신동엽의 생가가 있다. 근현대기의 많은 주요 인물들의 유적이 산업화 과정에서 다 망실되어 버렸지만 신동엽은 당대에 이미 인정을 받은 덕인지 다행히도 생가가 남아 있어 발길을 끈다. 신동엽이 세상을 떠난 뒤에도 그의 아버지가 오랫동안 생가를 지켰다.

  신동엽은 1930년8월18일 부여 동남리 294번지에서 태어났다. 평범하고 조용한 소년시절을 보낸 그는 당시 우등생들이 흔히 그랬듯이 사범학교에 들어갔다. 그러나 1948년에 동맹휴학과 관련되어 전주사범을 그만두고 이듬해에 단국대학교 사학과에 입학했다.

  1959년에 장시"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가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작가로서 활동하게 된 이래 그는 10년 동안 김수영과 함께 60년대 문단을 이끌어갔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60년대의 시단 분포도나 "시인" "가인" "시업가" 같은 산문에서 그는 형식주의적이고 순수주의를 표방하며 속내는 체제 순응적인 당대 시들을 날카롭게 비판하고 시인이 지향할 바는 "인생과 세계의 본질을 맑은 예지만으로써가 아니라 다스운 감성으로 통찰하여 언어로 승화시키는" 것으로서 백성의 시인이 되어야 함을 절절이 밝혀 놓았다.

  장편 서사시 "금강"은 4ㆍ19 세대인 시인이 당대의 미완의 혁명이었던 4ㆍ19와 근대 역사의 한 분기점이면서 역시 미완의 혁명이었던 동학 농민전쟁을, 역사에서 분출하는 민중의 힘으로서 동질화시키며 역사를 간직한 '금강'에 투영해 놓은 시이다. 신동엽은 "금강"에서 금강을 끈질긴 역사의 거름으로 노래했다.

  타는 민족혼으로 삶을 불태우던 신동엽은 1969년, 운율을 조용히 살려내려 가라앉은 나지막한 정서 가운데서도 불끈불끈 일어나는 힘을 느낄 수 있는 시편들만을 우리에게 건네 주고 마흔의 아까운 나이에 간암으로 죽고 말았다.

  그의 시비는 부여에서 보령으로 가려면 반드시 넘어야 하는 다리 바로 못미쳐 왼쪽 소나무숲 사이에 있다. 일찍이 시인이 작고한 후 1주기를 맞아 그의 유족과 친구들이 신동엽을 기리기 위해 단출한 시비를 백마강가에 세웠으니 호젓한 이 자리는 금강의 시인 신동엽에게는 퍽 어울리는 곳이다. 그런데 바로 옆에 보기에도 위압적인 반공순국위령비가 있어 신동엽을 무색하게 하고 보는 이의 마음을 씁쓸하게 한다.

  시비에는 그의 시 가운데 가장 서정적인 시편인 "산에 언덕에"가 새겨져 있다